검색

"내가 걷는 거리, 깨끗하면 기분이 좋잖아요."


거리에 버려져 있는 쓰레기를 치우기 위해 그린버디 클린 캠페인에 참여한 정민주 버디 (경기도 동탄)


“제가 항상 걷는 거리가 쓰레기로 가득찬걸 보았을 때, 제가 먼저 쓰레기를 주워 깨끗한 거리를 만들어 나가고 싶었어요. 그래서 그린버디 캠페인에 동참했죠!"


길거리에 버려져 있는 쓰레기들, 비닐, 종이, 음식물 등 다양한 쓰레기들이 거리에 널려있다.


"집게와 비닐봉지 하나면 깨끗한 거리를 만들 수 있는데 당연히 도와야죠."




그린버디 캠페인은 집게와 비닐봉지 하나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습니다.

정경아 버디처럼 작은 행동 하나가 큰 변화를 가져올 수 있도록 그린버디는 언제 노력할 것 입니다.